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기획기사] 프랜차이즈와 개인창업

[기획기사] 프랜차이즈와 개인창업

 

창업시장의 규모가 커져가고, 자영업자들이 많아지면서 프랜차이즈 업체의 숫자 역시 크게 늘어났다. 특히 창업시장이 포화에 가까운 우리나라에서는 프랜차이즈 시장이 전체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많은 창업자들이 프랜차이즈와 개인창업 중 무엇을 택해야 할지 많은 고민을 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프랜차이즈의 장점은 명확하다. 초보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다. 창업에 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면 하나부터 열까지 어렵고 생소한 것들 투성이이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업체를 택하게 되면 세세한 부분까지 모두 업체의 코치를 받으며 만들어져 있는 시스템을 취할 수 있다.

 

또한 업체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업체는 사업 운영에 대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창업자가 이러한 자질을 얻기 위해선 매우 많은 시간이 필요하게 된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업체와 함께 일을 하게 되면 이러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로 얻게 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그 외에 본사의 체계적인 지원과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것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점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사업을 하는 것 보다, 검증된 업체의 전문적인 교육을 받고, 그 외에 여러가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점은 초보창업자들에게는 상당히 매력적인 일이다.

 

물론 단점 역시 존재한다. 종종 나타나듯이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주의 관계는 ‘갑과 을’ 관계로 구조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 가맹점주로서는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부당한 요구에 어쩔 수 없이 응해야 하는 경우가 심심찮게 일어난다.

 

또한 막대한 가맹비용과 로열티를 지급해야 하는 점도 있다. 매출의 일부를 본사에 납부해야 하기 때문에 순 수익면에서 그만큼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메뉴나 인테리어 등 사업 내용에 있어서 본사의 간섭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점도 단점으로 꼽힌다.

 

개인창업은 프랜차이즈에 비하여 자유롭고 사업주의 자율권이 보장된다.

 

운영시간이나 메뉴, 인테리어 등이 모두 사업주의 재량하에 있기 때문에 개성있는 매장을 꾸릴 수 있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업체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고 사업 운영이 불안한 것은 사실이다. 또한 대형 업체와 경쟁해야 하는 부담 역시 존재한다.

 

프랜차이즈와 개인 창업의 장단점을 분석하여 자신에게 맞는 형태를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출처: 서울시-경제·일자리 – http://economy.seoul.go.kr/archives/45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