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난지아트쇼 V 난지도 밀실사건 전시 안내

한글홈페이지배너(난지도밀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운영하는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는 8월 27일부터 9월 6일까지 2015 난지아트쇼 V <난지도 밀실사건>전을 개최한다.

 

‘난지아트쇼’는 입주작가들 간의 예술적 교류와 신선한 담론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2011년부터 운영된 전시프로그램이다. 입주작가가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는 ‘난지아트쇼’는 매해 작가들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다양하고 실험적인 전시를 선보여 왔다. ‘2015 난지아트쇼’는 11월 말까지 총 8회 개최될 예정이다.

 

난지 9기 입주작가 노상호가 기획한 ‘2015 난지아트쇼’의 다섯 번째 전시인 <난지도 밀실사건>전은 참여작가들이 진행한 추리게임의 결과를 선보이는 장이다. 참여작가들은 추리게임의 규칙에 기반하여 허구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상상하여 작품을 제작하고 이를 전시에서 선보인다. 관람객들은 실제와 허구를 넘나드는 이야기에 직접 참여하여 색다른 추리를 제안할 수 있을 것이다.

 

서울시립미술관은 2012년부터 포스트뮤지엄이라는 비전하에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의 국제화를 목표로 국내외 작가의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창작역량을 고취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난지아트쇼’는 입주작가들 간의 교류와 신선한 예술적 담론을 실천하기 위한 전시프로그램으로서 2011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입주작가들이 스스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기획, 실행하는 ‘난지아트쇼’는 올해 4월부터 시작해서 11월 말까지 총 8회에 걸쳐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9기 입주작가 노상호가 기획한 ‘2015 난지아트쇼’의 다섯 번째 전시인 <난지도 밀실사건>전은 3월부터 7월까지 7명의 참여작가들이 진행한 추리게임의 결과를 선보이는 장이다. 노상호 작가는 인터넷에 떠도는 다양한 이미지와 텍스트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꾸며내고 이에 관한 드로잉 작업을 꾸준히 해왔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다수의 작가들과 함께 허구의 이야기를 꾸며낼 수 있는 방법으로 추리게임을 제안하였다.

 

참여작가들은 실종자이자 동시에 탐정으로서 게임에 참여한다. 추첨을 통해 선정한 작가들을 실종되었다고 가정하고, 각자가 탐정이 되어 그들의 스튜디오를 탐색하고 나름의 추론을 거쳐 보고서를 제작하였다. 이 보고서는 텍스트가 될 수도 있고, 이미지들의 결합이나 비디오가 될 수도 있다. 작가들의 유쾌발랄한 상상의 결과를 이번 전시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동시에 탐정작가가 지정한 실종작가들의 작품 중 하나를 선정하여 함께 전시된다. 관람객들은 실종작가의 실종 이유를 추리해 선보이는 작품과 실종작가들의 유작을 비교 대조해보면서 허구와 실재의 관계를 유추해볼 수 있을 것이며, 참여작가 개인들의 삶과 작업의 관계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실종작가에 대한 탐정작가의 추리를 추적하며 색다른 추리를 제안할 수도 있을 것이다.

 

♦ 전시개요

  • 전시기간 : 2015. 8. 27.(목) – 2015. 9. 6.(일)
  • 전시장소 :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전시실
  • 전시작가 : 노상호, 송수영, 심래정, 안정주, 유쥬쥬, 이보람, 전소정 

문의

 


관련소식

출처: 서울특별시-문화·관광·체육·디자인 – 난지아트쇼 V 난지도 밀실사건 전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