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빗물펌프장' 주민시설로 조성

 

서울시는 그동안 기피시설로 인식되어 온 빗물펌프장을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맞춤형 주민친화시설로 조성해 주민들의 만남과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한다.

 

서울시에는 총 114개의 빗물펌프장이 있는데, 현재 8곳의 시설이 주민친화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문화·체육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중 송파구 신천펌프장에 설치된 ‘송파 어린이 영어 작은 도서관’은 펌프장 4, 5층 595㎡ 규모에 유아, 초등학생을 위한 특성화된 영어 프로그램과 맞춤형 영어독서 지원 등을 제공하고 있다.

 

빗물펌프장 영어도서관

 

열람실, 멀티미디어실, 프로그램실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일평균 407명, 연간 약 15만 명의 주민들에게 저렴한 비용에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어, 아이를 둔 인근 학부모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시는 빗물펌프장에 대한 인식과 선호시설 조사를 위해 지난 10월 1일부터 17일까지 상수 빗물펌프장 등 6개소에 대해 개소 당 100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바 있다.

 

조사 결과 여성보다는 남성이, 연령대가 높을수록, 해당 지역에 거주기간이 길수록 빗물펌프장에 대한 인지도 및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높게 나타났다.

 

또, 선호하는 주민친화시설로는 ▴공원 등 녹지공간(56.2%) ▴야외 운동공간(45.2%) ▴도서관(35.9%) ▴실내 체력단련시설(24%) 등으로 조사됐다.

 

시는 현재 신·증설사업을 추진 중인 빗물펌프장에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공간확보, 접근성, 시설물 유지관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많은 지역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주민 만족도 개선을 위해 펌프장 외관 디자인 개선과 해충 방충, 안전시설 확충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서울시-안전·소방·민방위 – http://safe.seoul.go.kr/archives/3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