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서울시 교육청

서울교육청 학교비정규직 처우 개선


▢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2015년도에 일선학교 비정규직의 처우를 개선하기로 하였다.


 


▢ 학교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을 위해 2015년도편성 및 증액된 예산은 기본급 인상 및 급식비 신설 등 543억원이다. 또 학교비정규직에 대한 명칭은‘공무원이 아닌 근로자’에서‘교육공무직원’으로 변경된다.


 


처우개선 세부 사항으로 기본급은 1.7%에서 3.8%(예정)으로 인상분(365억원)이 확보되었고, 장기근무가산금 상한은 월 19만원에서 월 25만원으로 인상(30억원)되다. 급식비 월 4만원, 직무관리수당(영양사) 월 5만원, 자격수당(초등 사서실무사) 월 2만원이 신설(89.3억원)되었다. 명절휴가비 20만원에서 40만원, 맞춤형복지비 3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증액(43억원)되었으며, 스포츠 강사 인건비(14억원)가 추가 편성되는 등 2014년 대비 14% 증액된 543억원이 예산에 반영되었다.


 


▢ 학교비정규직의 명칭은 장우윤 의원(서울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조례안에 동의함으로써 그동안 사용하던‘공무원이 아닌 근로자’를‘교육공무직원’으로 변경하게 된다. 이를 통해 학교비정규직원의 소속감과 자긍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학교비정규직원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하였으며, 앞으로도 학교비정규직원들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출처: 서울시 교육청 – http://enews.sen.go.kr/news/view.do?bbsSn=111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