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시, 비정규직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 마련 공청회 개최

□ 서울시가 직무상 지위나 정규직 전환을 빌미로 시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근로자에게 행해지는 부당한 요구나 폭언, 폭행 등 다양한 형태의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 수립을 앞두고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 서울시는 오는 29일(수)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이날 공청회는 지난 11월 1차 대책발표 이후 ‘직장 내 괴롭힘 예방 태스크포스(TF)’ 를 통해 마련된 예방지침 및 매뉴얼 등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시는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오는 9월경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 ‘직장 내 괴롭힘 예방 태스크포스(TF)’는 노무전문가와 인권변호사, 노동조합, 학계 등으로 구성, 지난 5월까지 8차례의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 예방지침과 매뉴얼은 직장 내 괴롭힘의 정의, 유형 및 판단기준, 직장 내 예방교육, 상담·고충 신청 및 처리절차 등을 담고 있습니다.

□ 서울시는 9월 종합대책이 발표되면 정규직(공무직) 전환을 앞둔 비정규직 노동자가 다수 근무하는 사업장을 우선적으로 찾아가 현장맞춤형 교육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빠른 구제를 돕는다는 계획입니다.

○ 또한 직장 내 괴롭힘 예방을 위한 사용주의 의무, 피해자 대처방안, 관련 사례 등을 담은 핸드북을 제작해 배포할 예정입니다.

□ 엄연숙 서울시 일자리기획단장은 “이번 비정규직 직장내 괴롭힘 예방대책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과정 뿐만 아니라 조직생활 전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괴롭힘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것”이라며 “예방대책 수립을 계기로 비정규직과 정규직이 공존하는 건전한 조직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비정규직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 공청회 개최 계획>

□ 공청회 개요

○ 일시 : 2015. 7.29 (수) 15:00~16:30

○ 장소 : 서울시청 다목적홀(본관 8층)

○ 참석자 : 200명 내외

– 비정규직 노동자 및 노동조합, 시민단체, 전문가, 시의원, 시 및 자치구 공무원, 투자출연기관 직원, 공무직, 준공무직, 기간제근로자등

○ 토론자 : 5명

– 좌장 : 1명 (노상헌 서울시립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지정토론 : 4명

  • 전문가 : 3명 – 서유정 박사(한국직업능력개발원), 이종희 변호사(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정문자 대표(한국여성단체연합),
  • 노동조합 : 1명 – 이우건(서울시 공무직 노조 대표) 

□ 진행순서

시간

내용

비고

15:00~15:10 (10´)

개회

– 개회, 참석자 소개/ 진행순서 등 안내

사회자

(일자리정책팀장)

15:10~15:15 (5´)

인사말씀

일자리기획단장

15:15~15:30 (15´)

주제발표

– 비정규직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안) 발제

일자리정책과장

15:30~15:50 (20´)

토론

– 토론자 지정 토론

토론자

15:50~16:25 (35´)

질의응답

좌장 및 토론자

16:25~16:30 (5´)

폐회

사회자

 

 

 

 

 

 

 

출처: 서울시-경제·일자리 – 서울시, 비정규직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 마련 공청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