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시, 취약계층 위한 공공근로 일자리 5,251개 제공

□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형편이 어려운 시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2015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에참여할 시민 5,251명을 모집한다.

□ 이번에 모집하는 공공근로사업 참여자는 서울시 515명, 25개 자치구 4,736명이며 사업은 2월 2일부터 6월 30일까지 5개월간 진행된다. 참여 신청은 19일(금)까지 주소지 동주민센터에서 받는다.

<2월~6월 환경정비·공공서비스 지원 등, 1일 6시간이내 임금 3만 4천원선>

□ 선발된 인원은 1일 6시간 이내, 주 5일간 서울시의 본청 및 사업소, 자치구의 사업 현장에서 ▴환경 정비 ▴공공서비스 지원 ▴정보화 추진 등의 업무를하며, 임금은 1일 3만 4천원(일부 3만 6천원), 월 최대 99만원(부대경비, 주·연차수당, 4대보험료 포함)을 받을 수 있다.

 □ 서울시는 어르신·노숙인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공원 환경정비(공원녹지사업소, 한강사업본부)▴금연구역지킴이(건강증진과)▴노숙인 보호(자활지원과)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미취업 청년층이 전공을 살리는 동시에 직장체험도 할 수 있는 ▴유통 농수산물안전성 검사(보건환경연구원)▴음악치료 프로그램 운영의 효율화(은평병원) ▴한강 상수원수의 신종 병원성 미생물 검사(상수도 연구원)▴동물 사육관리 프로그램 운영(서울대공원)과 같은 특수 전공분야 사업도 적극 발굴해 제공할 계획이다. 

<만 18세 이상 정기소득 없는 서울시민이면 가능, 주소지 동주민센터로 접수>

□신청자격은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이고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없는 일용근로자, 행정기관 등에서 인정한 노숙인, 가구소득이 최저생계비 이하인 자로 재산이 1억 3,500만원 이하인 시민이면 가능하다. 신청은 주소지의 동 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 선발시엔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우선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신청자에 대해 재산상황, 가구소득, 부양가족 등의 선발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자세한 자격요건 및 제출서류, 신청방법 등은 12일(금)부터 공고되는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 > 뉴스·소식 > 공고 > 고시·공고

 <참여자 취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취업박람회, 직업훈련 등 취업지원프로그램 운영>

□ 한편 서울시는 공공일자리를 발판으로 민간일자리 취업을 준비하는 시민들을 위해 취업박람회, 직업훈련 등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일자리 전문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기업체와 연계하는 취업능력향상 교육프로그램의 운영도 구상하고 있다.

○ 사업 참여자가 각종 직업훈련에 참여하는 경우 1일 3시간까지 근로시간으로 인정받을 수 있으며, 시 또는 자치구에서 직접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1일 최대 6시간까지도 인정된다.

□ 엄연숙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공공일자리사업이 임시적인 일자리 제공이 아닌 취업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라며 “특히 청년 참여자에 대해서는 민간기업 취업능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민간과 공공의 징검다리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붙 임 2015년 상반기 공공근로 사업 개요


관련소식

출처: 서울시-경제·일자리 – http://economy.seoul.go.kr/archives/45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