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유네스코 자문기구 CIVVIH 총회 유치

서울시가 2017년 한양도성을 세계유산으로 정식 등재를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유산 등재를 총괄하는 국제기구 유네스코 공식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의 전문가 회의인 CIVVIH의 제 33차 총회가 오는 ’16년 5월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립니다.

 

CIVVIH(International Committee on Historic Towns and Villages)는 이코모스 산하 28개 학술위원회 중 하나로, ’82년 헝가리에서 창립해 지금까지 30년 넘게 이코모스의’역사도시·마을’ 관련 세계유산 등재 추천과 등재유산 모니터링을 수행해 오고 있습니다.

 

CIVVIH 총회는 ’82년부터 매년 1회 역사도시 전문가들이모인 가운데 개최되며 권위 있는 논문들을 발표해온 유네스코 세계유산 분야의 대표적 학술회의로, 30개국의 회원 및 세계유산 관련 NGO 등 100여 명이 참석합니다.

 

서울시는 지난달 13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이코모스 총회에서 「제33회 이코모스 CIVVIH 총회」의 서울 유치가 최종 확정됐다고 17일(수)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이코모스 코리아 이혜은 위원장과 송인호 사무총장이 참석했습니다.

 

시는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정식 등재를 위해 이코모스 코리아와 등재신청서 작성 등을 협력 중이며, 서울시와 성곽도시 서울의 역사적 위상을 높이고 전 세계적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관련 회의 유치 협의를 지속 추진해왔습니다.

 

시는 총회 개최를 통해 세계유산 관련 NGO 등 전문가들에게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와 시민들의 보존 의지, 한양도성주변 마을재생 등 시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을 진정성 있게 홍보하는 한편, 심도 깊은 자문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시는 총회의 성공개최를 위해 이코모스 코리아와 내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입니다.

 

「제33회 이코모스 CIVVIH 총회」는 ’16년 5월 중 4박 5일 일정으로,▴자체 학술심포지움 및 총회▴한양도성과 서울 소재 세계유산 답사등으로 이어질 예정입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09년 한양도성을 세계유산 추진대상으로 선정한 이후 한양도성의 진정성 있는 보존과 관리를 위해 노력한 결과, 문화재청으로부터 오는 ’16년 유네스코 등재 추진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17년 유네스코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됩니다.

 

심말숙 서울시 한양도성도감과장은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등재를 앞두고 유치한 이코모스 CIVVIH 총회가 세계적인 역사문화 전문가들이 한양도성의 가치를 현장에서 평가하고 성곽도시 서울의 역사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권위 있는 국제회의를 지속 유치해 문화유산 보존 강국으로서의 국제적 선도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소식

출처: 서울특별시-문화·관광·체육·디자인 –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52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