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청년여성이 발굴한 '여성친화 일자리 100곳'

“오늘은 날씨가 매우 좋으니 등산을 가야겠습니다”

홍보대행사 ‘퍼플프렌즈’는 날씨에 따라 미리 회사에 알리기만 하면 출근 대신

등산 등 여가활동이나 재충전 시간을 하루 가질 수 있는

‘날씨휴가제’라는 독특한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 드물게 여성 직원 비율이 57%로 절반이 넘는 IT회사 ‘라이트브레인’은

출산휴가 90일 외에 10일의 유급휴가를 추가로 지원합니다.

3년 근속자에게는 일주일, 5년 근속자에게는 한 달의 유급휴가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처럼 남녀에게 평등한 기회와 보상을 제공하고

여성성을 존중하는 복지제도를 갖춘 ‘여성친화 일자리 100곳’을 발굴,

기업 정보를 온라인(http://blog.naver.com/youngseoul14)에 공개했습니다.

 

특히, ‘여성친화 일자리 100곳’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 100인(여성 92명, 남성 8명)으로 구성된 ‘좋은 일자리 발굴단’이

자신의 눈높이에서 일하기 좋은 기업을 섭외, 취재하고

잘 알려지지 않은 기업정보를 발굴해 소개한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좋은 일자리 발굴단’은 서울 소재 기업 가운데 ▴양성평등한 문화를 가진 기업 ▴수평적 의사소통 문화를 가진 기업

▴여성친화적인 기업 ▴다양성을 존중하고 소통이 원활한 기업 등

남녀 모두에게 좋은 일자리에 해당하는 기업을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4개월 동안 4인 1조로 활동했습니다.

 

여성친화 일자리 100곳에는 ▴매일 저녁 7시 PC가 꺼져 불필요한 야근을 지양하는 회사(한국남부발전)

▴회사에 전문 마사지 강사가 상주해 건강을 책임지는 회사(천호식품)

▴남성 직원을 위한 육아 휴직 제도를 활용할 수 있는 회사(매일유업)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로레알코리아’, ‘구글코리아’ 등 여성 친화적 기업으로 잘 알려진 대기업은 물론,

사회적기업 ‘청밀’, 협동조합 ‘한국창의여성연구협동조합’, 청년기업 ‘디노마드’,

결제대행서비스 회사 ‘페이레터’ 등 많이 알려지지 않은 기업들도 다수 포함됐습니다.

 

 

좋은 일자리 기업명(가나다순)

가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구글코리아, 국제앰네스티, 그랜드플랜, 네이버,

다우기술, 대한주택보증, 델리팜상사, 델(DELL)컴퓨터, 듀오, 드림미즈,

디노마드, 디자인피버, 라이트브레인, 로레알코리아,

롯데손해보험, 롯데월드, 마루MCS, 매일유업, 메디포스트, 메리케이, 무림기업, BT&I, 사람인HR,

서비스에이스, 세코닉스, 세트렉아이, CJ제일제당, CJ푸드빌, 시지온,

심플렉스인터넷, 아디다스코리아, 아름다운재단, 아모레퍼시픽,

아시아나항공,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 아이웨딩, 아이파비즈, 애드맨,

애드오피, 애드쿠아, 에듀윌, 에어코리아, 에이텍, NC소프트, 엔자임, 엔키아, 여행박사, 웹티즌,

윌슨파킹코리아, 이노버즈미디어, 이노션, 이트너스, 인피닉, 잡코리아, JYP, 제일기획, 쥬비스,

지니프릭스, GS샵, GN푸드, GE코리아, 천호식품, 청밀, KG패스원, KT, KT CS, 코난테크놀로지,

코마스, 코오롱인더스트리, 코트라, 파티게임즈, 퍼플프렌즈, 페이레터, 포스코, 프레인글로벌,

프로토타입, 피알원, 필립스코리아, 한국국제교류재단, 한국남부발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한국BMS제약, 한국릴리, 한국마즈, 한국MSD, 한국오츠카제약,

한국유네스코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창의여성연구협동조합, 한국출산보육협회한독약품,

한국쿄와하코기린, 한솔교육, 한인텔, 핸드스튜디오, 효성ITX, 휴넷

100개 기업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은 100곳 중 20개 기업을 추리고 이들 기업에 대한 정보를 단행본으로 발간,

서울시 여성인력개발기관, 구청, 여성회관 등에 배포해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20곳은 양질의 일자리에도 불구하고 인지도가 낮아 잘 알려지지 않거나,

직원들이 제도를 잘 활용하고 있고 만족도도 높은 기업들로 선정될 예정입니다.

 

좋은일자리 100선 표지

 

 

‘좋은 일자리 발굴단’ 권자경 씨(숭실대 재학)는

“이번 기회가 아니었다면 유명한 기업, 연봉을 많이 주는 기업에 입사지원서를 넣었을 것”이라며

“발굴단이 찾아낸 기업들, 직원들의 성장과 행복을 위해서 노력하는 기업을

입사하고 싶은 기업 목록에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어 이시경 씨(홍익대 졸업)는

“게임 개발 회사 ‘파티게임즈’에 취재하러 갔을 때 실례를 무릅쓰고 개발자를 만나고 싶다고 부탁드렸는데

흔쾌히 실내화 차림으로 뛰어와 인터뷰해주어서 기사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다”며

“취재를 직접 다녀보니 복지제도를 이용하는 직원들의 만족도를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어 좋았다”고

후일담을 밝혔습니다.

 

 

 취업, 또는 재취업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출처: 서울시-여성·보육·청소년 – http://woman.seoul.go.kr/archives/31376